본문으로 이동하시려면 엔터를 누르세요.

BREVILLE

NEWS & NOTICE

  • HOME
  • BREVILLE NEWS & NOTICE
  • NEWS & NOTICE
BJE830, BJE430 새로워진 주서기 런칭

더 강력해진 브레빌 주서기를 소개합니다.





파운틴 콜드 XL 쥬서기 BJE830 / the Juice Fountain Cold XL


2L 대용량 주스 추출 및 바로 보관

공간 배치 디자인 설계

0.9도 미만의 열발생 콜드스핀 테크널리지

88mm 투입구로 자르지 않고 그대로





파운틴 콜드 쥬서기 BJE430 / the Juice Fountain Cold


간단하게 작동되는 2단계 속도 조절

2L 대용량 주스 추출 및 바로 보관

0.9도 미만의 열발생 콜드스핀 테크널리지

더 넓어진 84mm 재료 투입구


브레빌 온라인 스토어 사전 구매 이벤트 바로가기 - 

https://smartstore.naver.com/hli/category/5918fa1391cc4f1c8e9a15e19a7f4396?cp=1

2019. 03. 22 더보기

브레빌 3월 오프라인 프로모션

브레빌 3월 오프라인 프로모션


◇ 3월의 신부를 위한 Wedding Fair 

커피머신 + 그라인더 세트 BES810, BCG400 40% 할인

티메이커 BTM800 40% 할인

시트러스프레스 BCP600 40% 할인

시트러스프레스 800CP 25% 할인

블렌더 BBL915 20% 할인


◇ 커피머신 할인

BES920 15%

BCG820 15%

BES990 15%

BES980 17%


커피머신 구매시 미니 너크박스와 원두 250g 3봉, 브레빌 전용 더스트백 증정

* BES980, BES990은 제품 내 포함되어 있어 증정 제외됩니다.

  대신 BES990은 BCB100 대용량 너크박스 구매시 50% 할인 혜택을 드립니다.


스페셜할인데이에는 5% 할인 더 받자!

BES920, BCG820 세트 구매시 (단품 구매시 15%)

BES990, BES870, BJE520, BCI600, BOV820, BCG840, 800GR


이외 모델은 모두 10% 할인이 적용됩니다.

이번 행사는 3월 1일부터 3월 31일까지 입니다.


* 해당 프로모션은 전국 유명 백화점 매장에서만 해당됩니다.

▶ 전국 백화점 브레빌 매장

□  현대 백화점 : 압구정 본점, 무역 센터, 킨텍스, 판교, 대구

□  롯데백화점 : 명동 본점, 잠실, 중동, 광주

□  갤러리아 : 타임월드

□  AK플라자 : 분당

□  신세계 백화점 : 강남, 대구, 센텀시티

2019. 03. 05 더보기

[기사]실생활과 밀접한 제품만 개발…커피머신·피자오븐 등 잇단 히트


커피 머신을 주력으로 하는 호주 1위 주방 가전 업체 브레빌의 짐 클레이턴 CEO. LG전자 임원 출신인 그는 "철저히 소비자의 니즈(Needs·필요)를 파악해 제품을 개발·판매하는 한국 업계의 노하우를 브레빌에도 접목해 글로벌 브랜드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브레빌


주방가전의 애플… "편리하게 쓰는 데 초점"
조선일보 시드니=최인준 기자


호주 1위 주방가전 기업 브레빌社 짐 클레이턴 CEO

호주 1위 주방 가전 기업 브레빌은 전 세계 주부들에게는 '주방 가전의 애플'로 불린다. 스테인리스 재질의 감각적인 외관과 설명서 없이도 바로 사용할 수 있는 편리성 덕분이다. 커피 종류에 따라 만드는 방법을 디스플레이에 보여주는 커피 머신, 차(茶) 종류에 맞춰 온수 온도를 다르게 설정할 수 있는 티포트, 과일·야채 양에 따라 사용 가능한 기능을 자동으로 표시해주는 블렌더(믹서기)가 대표적이다. '기술은 복잡하되 사용은 쉽게'라는 기업 모토에 따라 연 매출의 10%를 전 세계인이 공통적으로 좋아할 수 있는 디자인과 신기능 개발에 쏟아부은 덕분이다. 지난 2015년 7월 짐 클레이턴 현 CEO(최고경영자)가 취임하면서 이런 흐름은 가속화됐다.

지난 1일 호주 시드니 본사에서 만난 클레이턴 CEO는 "브레빌은 소비자들에게 '우리는 이런 첨단 기술들을 보유하고 있다'는 식으로 자랑하는 대신 얼마나 편리하고 쉽게 제품을 사용할 수 있는지를 강조한다"며 "브레빌보다 뛰어난 기술을 보유한 기업은 있을지 몰라도 소비자가 가정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최적화된 기능을 구현하는 가전 기업은 우리가 단연 최고일 것"이라고 말했다.

?브레빌 본사의 연구원은 사무실이나 별도의 연구실 대신 사무실 한쪽에 마련된 주방에서 직접 요리를 하거나 커피를 만들면서 제품을 개발한다. 요리 과정에서 소바자에게 필요한 기능이 무엇이고, 어떤 제품이 필요한지 파악하기 위해서다. 브레빌은 지난해 미쉐린 3스타 셰프로 유명한 헤스턴 블루멘털과 손잡고 이탈리아 화덕 방식처럼 400도의 고온에서 2분 만에 피자를 만들 수 있는 가정용 미니 오븐을 출시해 북미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클레이턴 CEO는 "가정에서 음식을 만드는 과정을 즐겁게 하는 게 우리의 가장 큰 목표"라고 말했다.

클레이턴 CEO는 "최근 브레빌에서 이뤄진 혁신들은 소비자와 품질을 중시하는 한국 기업에서의 경험에서 큰 영감을 받았다"고 말했다. 클레이턴 CEO는 지난 2009년부터 6년간 LG전자 신사업 담당 전무·부사장으로 활동했다. 그는 "한국이 전자 산업에서 성공을 거둔 비결은 소비자에게 어필하는 남다른 기술력과 마케팅이었다"며 "한국에서 얻은 가전 개발 노하우를 살려 브레빌을 글로벌 브랜드로 키워나가고 싶다" 고 말했다.

브레빌은 지난해 약 5300억원의 글로벌 매출을 올렸다. 세계적인 경기 침체 속에서도 전년보다 8% 가까이 올랐다. 지난 5년 동안 브레빌 커피 머신 매출이 20배 이상 늘어난 한국 시장의 성장이 한몫했다.

?클레이턴 CEO는 "한국은 세계에서 7번째로 많은 커피를 소비하는 국가"라며 "앞으로 한국과 중국 등에서 고급 커피 머신을 찾는 소비자가 많아질 것으로 보고 아시아 시장 마케팅을 늘려갈 계획"이라고 했다.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2/11/2019021103224.html?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biz

2019. 02. 23 더보기

[기사]호주서 만난 AI 커피 머신



"LG 경영기법 이식…글로벌 명품가전社 변신"

2019.02.10 18:21


87년된 호주 소형가전업체 '브레빌'은 어떻게 부활했나

"경쟁사 쫓는 대신 잘하는것 하자"

LG 부사장 출신 클레이턴 CEO, 취임 후 주방가전에만 집중 전략

디자인팀 키워 기술팀과 접목


"집에서 최고를 요리하게 하라"

스타 셰프·바리스타 챔피언과 협업

실생활과 밀접한 제품만 개발…커피머신·피자오븐 등 잇단 히트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한 호주 기업은 드물다. 많은 브랜드가 고배를 마셨다. 최근 4~5년 사이 세계 가전업계가 주목하는 기업이 등장했다. 호주 가전업체 브레빌이다.


10년 전 닥친 경영위기 때 브레빌은 가전 분야에서도 ‘가장 험한 정글’로 통한 주방용 소형 가전에만 집중하기로 했다. ‘한우물’만 파며 성장했다. 지난해 매출은 5300억원, 이익은 700억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8.1%, 9.7% 늘었다. 5개국에 불과했던 수출국은 5년 만에 74개국으로 급증했다.


브레빌의 도약을 이끌고 있는 짐 클레이턴 최고경영자(CEO·사진)를 지난 1일 시드니의 브레빌그룹 본사에서 만났다. 미국 출생 변호사로 실리콘밸리와 사모펀드에서 일한 그는 2009년부터 2015년까지는 LG전자에서 신사업발굴을 담당하기도 했다. 클레이턴 CEO는 “한국 기업에서 글로벌 경영 노하우를 배웠다”며 “브레빌이 가야 할 길도 명확해졌다”고 말했다.


?

위기 때 핵심 인재 10배 늘려


?브레빌은 1932년 라디오 회사로 시작했다. 최고의 기술력을 자랑하는 엔지니어가 모여 창업했다. 지금도 신제품 출시 기간은 평균 2년 안팎. 8~10년이 걸리는 제품도 있다. 6개월~1년이 걸리는 다른 회사보다 신제품 개발 기간이 길다.


호주 내수 시장에서 선빔과 수십 년간 경쟁해온 브레빌에 2005년 이후 위기가 찾아왔다. 값싼 미국과 중국 가전이 밀려들었고, 선빔도 치고 올라왔다. 클레이턴 CEO는 “경쟁자를 쫓는 대신 잘하는 것에 집중하기로 했다”며 “주방용 가전만 만들고 우리 DNA인 ‘기술력’을 최고로 포장할 수 있는 디자이너를 대거 영입했다”고 했다. 2010년만 해도 6~7명인 제품 디자인 팀은 현재 60~70명으로 늘었다. 디자이너들은 엔지니어와 한 팀이다. 아이디어 스케치부터 완제품 생산까지 모든 과정을 함께한다. 브레빌의 핵심 제품군은 커피 기기와 주서, 블렌더, 그릴, 오븐 등이다.


디자인에서 생산까지 ‘통합 경영’


브레빌의 제품 개발자들은 연구실이 아니라 소비자들의 주방에서 일한다. 클레이턴 CEO는 “우리는 가격에 따라 움직이지 않고 ‘문제’를 따라 움직인다”고 했다. 보통 가전 회사는 신제품을 구상할 때 백화점 가전 매장을 둘러본다. ‘200달러짜리 토스터가 시장에 없다’고 판단되면 개발팀을 찾아가 “200달러짜리 토스터 하나 만들어달라”고 한다.


브레빌 개발팀은 몇 시간이고 일반인이 주방에서 요리하는 장면을 본다. 그 과정에서 개선할 부분과 필요한 기능 등을 발견한다. 세계 최초로 개발한 ‘티 메이커’도 이 같은 과정으로 탄생했다. 클레이턴 CEO는 “물의 온도와 우려내는 시간에 따라 차 맛이 달라지는데 모르는 사람이 많았다”면서 “끓는 물의 온도를 녹차, 홍차 등으로 나눠 설정할 수 있고 적정 온도가 되면 찻잎을 자동으로 넣었다 빼는 기능을 갖췄다”고 했다.


“미쉐린을 집에서 즐기게 하라”


브레빌의 원칙은 하나다. ‘집에서 단 한 번이라도 최고를 요리하게 하라’다. 이를 위해 미쉐린 스타 셰프, 바리스타 세계 챔피언들과 협업한다.


?브레빌이 시장을 처음 놀라게 한 건 2012년 내놓은 반자동 커피 기기 ‘바리스타 에스프레소’였다. 듀얼 보일러와 특수 모터, 직관적 디자인의 터치 스크린이 적용돼 가격은 기존 동급 기기의 4~5배지만 무섭게 팔렸다. 현재 브레빌 전체 매출의 약 80%가 커피 기기에서 나온다. 브레빌은 국내에서도 2013년 공식 론칭돼 첫해 315대가 팔렸고, 지난해 커피 기기, 주서 등 전 제품이 6589대 판매됐다. 매출 증가율은 5년간 600%가 넘는다.


커피 기기의 성공은 다른 가전으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미쉐린 3스타 셰프 헤스턴 블루먼솔과 협업해 내놓은 소형 피자 오븐은 미국 아마존, 윌리엄소노마 등에서 연말연시 ‘히트상품’ 대열에 올랐다. 이탈리아 전통 방식 그대로 400도 고온에서 2분 안에 피자를 만드는 독보적 기술을 구현해 호평받았다.


클레이턴 CEO는 “한국인에게 김치냉장고가 필수가전인 것처럼 미국인의 식생활을 파고드는 제품 개발에 주력한 결과”라며 “애플, 다이슨처럼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창조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드니=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출처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9021045911

2019. 02. 23 더보기